치타에게 배우는 애자일

  • HR

‘애자일(agile)’이라는 표현은 소프트웨어 개발 방법론 혹은 철학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agile의 사전적 의미는 ‘날렵한, 민첩한, 재빠른, 기민한’이다. 어쩌다 이 단어가 하나의 방법론이나 철학으로 널리 유행하게 되었는가.

위키피디아를 참고하자.

https://ko.wikipedia.org/wiki/애자일_소프트웨어_개발

그리고 이제 애자일이라는 용어나 개념은 소프트웨어 개발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예를 들면 인사(HR) 분야에서도 애자일 한 접근을 도입하는 추세다.

HR, 애자일을 도입하다 (하버드비즈니스리뷰코리아, 2018)

요약해보면 대충 이런 내용이다. (개인적으로 좀 재구성했다.)

  • 평가: 1년에 한 번씩 진행하던 인사평가(고과)도 수시, 프로젝트 단위로 평가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 교육: 짧은 수업이나 동영상 강의 등 bite-size learning, microlearning 단위로 학습을 진행하며, 그 내용을 직접 적용해보고 공유 및 피드백을 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 보상: 연말에 급여 인상을 하는 게 아니라 성과를 낼 때마다 보너스를 지급함으로써 동기부여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 조직: 큰 사업적 목표와 개인의 성과, 역량 등에 맞게 팀을 구성하던 방식에서 프로젝트별로 팀을 짜고 업무를 구성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 채용: 포지션에 적합한 인재를 빠르게 탐색하고 수시로 여러 건의 채용을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이제 애자일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애자일 선언문이 발표된지 약 20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어쨌든 그만큼 모든 분야에서 변화의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 아닐까.


치타의 애자일

우연히 이런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치타의 치명적 무기는 빠른 속도 아닌 급감속

치타는 사냥 성공률이 굉장히 높은 편에 속하는 동물이며, 그 비결은 빠른 주력이 아니라는 연구가 발표되었다고 한다. 시속 100km에 가까운 어마어마한 속도로 달릴 수 있는 어마어마한 능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실제로 사냥할 때는 전속력으로 달리는 시간이 매우 짧다는 것이다.

결국 주력보다는 민첩성이 사냥을 성공으로 이끄는 열쇠였다. 초식 동물들은 포식자가 달려드는 걸 피하기 위해 요리조리 방향을 바꾸면서 도망가는데, 치타는 그때마다 급격하게 속도를 줄이고 방향을 빠르게 전환하는 모양이다.

이게 바로 애자일 아닌가?

<애자일 소프트웨어의 12가지 원칙>을 읽고 치타와 비교해보자.

  1. 우리의 최우선 순위는, 가치 있는 소프트웨어를 일찍 그리고 지속적으로 전달해서 고객을 만족시키는 것이다.
  2. 비록 개발의 후반부일지라도 요구사항 변경을 환영하라. 애자일 프로세스들은 변화를 활용해 고객의 경쟁력에 도움이 되게 한다.
  3. 작동하는 소프트웨어를 자주 전달하라. 두어 주에서 두어 개월의 간격으로 하되 더 짧은 기간을 선호하라.
  4. 비즈니스 쪽의 사람들과 개발자들은 프로젝트 전체에 걸쳐 날마다 함께 일해야 한다.
  5. 동기가 부여된 개인들 중심으로 프로젝트를 구성하라. 그들이 필요로 하는 환경과 지원을 주고 그들이 일을 끝내리라고 신뢰하라.
  6. 개발팀으로, 또 개발팀 내부에서 정보를 전하는 가장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은 면대면 대화이다.
  7. 작동하는 소프트웨어가 진척의 주된 척도이다.
  8. 애자일 프로세스들은 지속 가능한 개발을 장려한다. 스폰서, 개발자, 사용자는 일정한 속도를 계속 유지 할 수 있어야 한다.
  9. 기술적 탁월성과 좋은 설계에 대한 지속적 관심이 기민함을 높인다.
  10. 단순성이 ─ 안 하는 일의 양을 최대화하는 기술이 ─ 필수적이다.
  11. 최고의 아키텍처, 요구사항, 설계는 자기 조직적인 팀에서 창발한다.
  12. 팀은 정기적으로 어떻게 더 효과적이 될지 숙고하고, 이에 따라 팀의 행동을 조율하고 조정한다.

애자일의 원칙이 치타의 사냥에서는 어떻게 적용될까.

(1) 사냥은 가급적 빨리 끝내는 게 좋다. 체력 소모가 상당해서 한 번 제대로 달리면 다시 그 정도의 주력을 내기 쉽지 않다.

(2) 그러나 초식 동물들은 방향을 요리조리 바꾸면서 끊임 없이 움직인다. (3) 그래서 치타도 더 자주 속도와 방향을 바꿔주어야 한다.

(9)그러기 위해서는 먹잇감이 어디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시선을 두고 지속적으로 따라가야 한다.

(9) 그리고 불필요하게 속도를 내서는 안 된다. 움직임은 최소한으로 해서 효과적으로 체력을 사용해야 한다.

(12) 치타의 사냥 패턴을 살펴보면 이런 일련의 과정을 잘 숙고하고 먹잇감의 움직임에 따라 자신의 행동을 조율하고 조정하는 것이다.

조금 억지스러운 면이 없진 않으나 어쨌든…

목표나 요구사항이 끊임 없이 변화하는 상황에서 일을 한다면 치타의 애자일을 기억하자.

추천 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