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여행 준비 (2) 황열 예방 접종

  • 여행

볼리비아는 황열 예방 접종이 필요하기 때문에 오늘 주사를 맞고 왔다. 황열병 예방접종 방법과 후기를 간단히 남겨본다.


1. 황열 예방접종은 어디서 받아야 할까

질병관리본부에서 올려놓은 국제공인예방접종기관 리스트를 확인하자.

*** 국제공인 예방접종 기관 현황
http://nqs.cdc.go.kr/nqs/quarantine/national/ino/ino_in.jsp

나는 회사와 가까운 국립중앙의료원에 전화로 예약을 해놓고 가서 주사를 맞았다.


2. 황열 예방접종 준비물

전화로 문의를 하니까 예약을 잡고 아래와 같은 안내 문자를 보내줬다.

[국립중앙의료원 황열 예약 안내]

* 준비물
① 출국 시 사용할 여권 또는 출력한 사본 (휴대폰으로 촬영한 여권사진 불가)
② 전자수입인지
③ 복용 약 리스트
④ 여행일정 (약 처방 시 참고사항)

* 전자수입인지는 인터넷, 은행, 우체국에서 구입가능
<수입인지 구매 방법>
① 은행이나 우체국에서 신분증 지참 현금구매 (행정수수료 32,560원)
② 전자수입인지 인터넷 사이트에서 종이문서용 전자수입인지 구매

ㆍ본관1층 8번 황열 창구에서 접수 (☏ 02)-2276-2320)

이 내용은 국립중앙의료원 홈페이지에도 잘 나와있다. 아마 다른 병원들도 이런 안내 페이지가 있을 거다.

그런데 여기서 ‘전자수입인지‘라는 생소한 용어를 볼 수 있다. 그냥 증명서 발급 비용이라고 생각하면 편하다. 아래 사이트에서 종이문서용으로 구매하면 된다.

전자수입인지 웹사이트: https://www.e-revenuestamp.or.kr/

그래서 나도 사이트에 들어가서 회원가입하고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하는 복잡한 절차를 거쳐서 행정수수료 32,560원이나 내고 인쇄를 했는데… 이렇게 나왔다. A4 반쪽으로…

이렇게 뽑아가도 되냐고 전화해서 물어보니, 저 위에 있는 QR코드만 잘 나와 있으면 괜찮다고 해서 일단 안심.


3. 황열 예방접종 후기

예약 당일 병원으로 가니 이런 창구가 있었다.

이 앞에는 미리 작성해야 하는 서류가 이렇게 두 개 있다.

여권, 전자수입인지와 함께 이 서류들을 후딱 작성해서 창구에 제출하니 이런 안내 쪽지를 주셨다.

의사 만나서 안내 듣고, 진료비 18800원 내고, 주사 맞고, 증명서 받아 가는 프로세스다.

참고로 주사는 별로 안 아팠다.

1시간 만에 퀘스트를 다 마치고 드디어 <국제공인 예방접종증명서>라는 전리품을 챙길 수 있었다. 어쨌든 이거 하나 받으려고 전자수입인지+진료비총 5만원 정도 낸 셈이다.

표지
안쪽

증명서를 받고서야 ‘황열’이 영어로 ‘Yellow fever’라는 걸 알았다. 노란 열.

4. 예방 접종 후 주의사항

그리고 증명서와 함께 이런 안내쪽지 두 개를 추가로 받았다.

증명서를 받으면 안쪽에서 서명을 하라고 한다.
3일 동안 술 먹지 말라고 한다.

황열 예방접종 퀘스트 완료!

이제 볼리비아 비자 신청해야지.

추천 글

“남미여행 준비 (2) 황열 예방 접종”의 1개의 댓글

  1. 핑백: 남미 여행 준비 (3) 볼리비아 비자 신청하기 - 아무튼 워라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