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달보드에서 루프 스테이션의 위치(순서)

  • 기타

이전에 기타 이펙터의 순서에 대해 다룬 바 있다.

그러나 이 포스팅에서 루프 스테이션에 대한 내용은 빠져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루프 스테이션의 위치에 대해 적어보려 한다.

(참고로 본 포스팅에서는 ‘루프 스테이션’ 대신 ‘루프 페달’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고자 한다. ‘루프 스테이션’이라고 하면 너무나 BOSS사의 제품을 지칭하는 것처럼 보여서 좀 더 일반적인 용어를 사용하기 위함이다.)


루프 페달은 맨 마지막에 배치하는 게 정석이다.

페달보드에서 루프 페달을 놓는 최적의 위치는 시그널 체인의 가장 끝, 앰프 바로 앞이다. 그래야 다른 이펙터 페달을 조작하더라도 루프에 녹음된 사운드가 달라지지 않고 계속 동일하게 재생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항상 정답이란 없다. 루프 페달이 녹음된 사운드를 반복 재생하는 역할을 한다는 기본 원리만 이해할 수 있다면 그 다음부터는 활용하기 나름이다.

만약 루프 페달을 시그널 체인 맨 앞으로 놓는다면?

재생되는 루프 사운드에 이펙터를 걸어 다양한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면 루프가 재생되는 동안 와우 필터를 통해 재밌는 사운드를 연출할 수 있다.

만약 루프 페달을 모듈레이션 바로 앞으로 놓는다면?

모듈레이션 계열 앞에 놓는다는 얘기는 연주 중간에 루프 페달 앞에 놓인 다이나믹, 드라이브 계열 페달을 밟아도 원래 녹음된 재생되는 루프의 사운드에는 변함이 없다는 뜻이다. (기본적인 톤으로 루프를 만들어 놓고, 리드 톤으로 솔로를 얹을 수도 있다.)

아니면 루프 페달 뒤에 놓인 모듈레이션, 공간계 페달들을 활용해 재생되는 루프 사운드를 다채롭게 변형 시키는 게 가능하다. 특히 딜레이가 루프 페달 앞에 있으면 루프의 시작과 끝에서 음이 끊겨 다소 부자연스러울 수 있는데 루프 페달 뒤에 딜레이를 배치하면 루프에서 나오는 사운드에 딜레이가 걸리는 것이므로 이런 걱정이 사라질 수 있다.

정리하자면…

  • 이미 녹음된 루프의 사운드를 변경하려면 루프 페달 뒤에서 다른 이펙터를 활용한다.
  • 녹음된 사운드를 항상 동일하게 유지하려면 루프 페달 앞에서 다른 이펙터를 활용한다.

그러나 만약 루프 페달을 제대로 활용하고 싶다면!

루프 페달을 2개 사서 페달보드 맨 앞단과 맨 끝단에 각각 배치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래야 제대로 사운드를 가지고 놀 수 있다. (솔직히 나도 이렇게 까진 못하겠다.)


그리고 이렇게 포스팅을 하는 와중에 BOSS에서 루프스테이션 신제품 RC-10을 출시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렇게 기술은 계속 발전하고 그에 따라 끊임 없이 새로운 제품이 출시될 거다. 만약 만약 나에게 맞는 루프 페달을 고르는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아래 포스팅을 참고하면 된다.

루프 스테이션 추천 (구매 시 고려사항)

추천 글

“페달보드에서 루프 스테이션의 위치(순서)”의 1개의 댓글

  1. 핑백: 루프 스테이션 추천 (구매 시 고려사항) - 아무튼 워라밸

댓글 남기기